신간도서
Home / 신간도서
글보기
읽는 사람이 제목을 정하게 되는 책:책 제목을 정해주세요_양극성장애 환자
Level 10   조회수 10
2022-09-06 18:02:19



[책 소개]

양극성장애 환자가 생각을 토해낸 책

 

 

[출판사 서평]

양극성장애 환자의 조증 증상(과대망상,조급함 등)에 대한 묘사

나름대로의 분석

그리고 의문

 

 

[작가 소개]

양극성장애 환자

 

 

 [목차]

1.-나는 양극성장애다 _010

   1.1-스스로 양극성 장애에 도달한 조증상태였던 자신에 대한 분석 _013
   1.2-사족 _014

 

2.-나는 자폐증이다 _016

   2.1-심리상담사와의 통화내용 _020
   2.2-자폐증을 주장하는 당사자가 느끼는 자폐환자와 다른 사람의 차이 _027
   2.3-후천성 자폐증이라 주장하는 인간 _030
   2.4-무의식 정의의 시작 무의식 정의의 시작 _040
   2.5-안녕하세요(심리학전문가들에게 쓴 메일) _043
   2.6-과잉인지능력과 자폐증 사이의 표현할 수 없는 분석에 대한 분석 _047
   2.5-사족 _048
   2.6-심리상담 전문가와 대화에 대한 분석 _049
   2.7-쓰다 만 세상을 혼돈에 빠트릴 책과 쓰다 만 무의식에 대한 논문 분석 _053
   2.8-두 번째 이메일에 대한 분석 _055
   2.9-인간과 너무 멀리 떨어졌다고 생각하게 된 빅데이터 처리능력에 대한 분석 _056

 

3.-나는 초인지 능력자다 _057

   3.1-안녕하세요(철학전문가들에게 쓴 메일) _058
   3.2-현실과 인간 _060
   3.3-해탈이 인지능력이라고 판단한 빅데이터 처리과정 _064
   3.4-이메일 내용에 대한 분석 _065
   3.5-초인지 능력이 과잉인지능력이라고 판단한 빅데이터 처리과정 _066
   3.6-논문이라고 쓴 논문 아닌 글에 대한 분석 _067
   3.7-사족 _068

 

4.-나는 해탈했다. _069

   4.1-책(책 제목이 책입니다.) _072

 

5.-이러다 사고 치겠다. _093


6.-최초의 정신과 진료 _096


7.-논어 _098

 

8.-내가 있고 세상이 있다. _100


9.-아… _101


10.-공허함 _102


11.-5살짜리 소크라테스 _104

   11.1-사족 _106


12.-약을 먹었지만 나는 여전히 미친 사람 _108


13.-매개변수, 설정 값, 수렴, 실수, 무한 _112


14.-마음 _118


15.-무의식 _119


16.-욕심, 욕망, 욕구 _120


16.1-사회는 수렴하려는 시도 _124


17.-가치관과 무의식적인 반응 _125


18.-본능 _127


19.-급한 마무리에 대한 변명 _128


20.-그러면 나는 양극성 장애인가? _129


21.-그러면 나는 자폐증인가? _130


22.-그러면, 나는 초인지 능력자인가? _131


23.-그러면 나는 해탈했는가? _132


24.-경이로움 _133


25.-어중간하게 깨달은 자로서 하고 싶은 말1 _134


25.1-욕심이 바뀔 수 있다? _135


26.-약간 깨달은 자로서 하고 싶은 말2 _136


27.-깨달은 척 하는 자로서 하고 싶은 말3 _137


끝맺음 _138

 

 

[작품 소개]

 

P10.  3일째 되는 날 스스로 자폐증이라고 생각하고 있던 제가, 자살을 앞에 두고 하나가 떠올랐습니다. “이렇게 살 바엔 죽는 게 났다면, 다르게 살면 살만 할 것인가? ”잠시 “표현할 수 없는 고민” 후에 제 스스로 양극성장애라고 판단했습니다.
그리고 다시 집으로 가 양극성장애에 대해서 검색해보고, 판단이 맞다고 생각한 후에, 잠을 청하기로 했습니다.

 

P48. 이날 진료를 받지 않은 것은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. 이 상태에서는 다른 사람이 양극성장애라 이야기를 해도 받아들이지 못했을 겁니다. 그리고 첨부한 통화내용이나 문서내용은 지금 보니 부끄러움이 세상을 덮을 것 같이 터져 나오는 군요.
약을 먹고 정신을 차린 뒤, 이메일을 발송한 계정은 한동안 로그인하기도 부끄러웠습니다.

P93. 여기부터는 조증상태 이외의 구간으로, 지금 관점에서 설명 드리면서, 조증상태 당시의 분석을 곁들이겠습니다.
제 스트레스가 지나치다고 느낀 시점이 있습니다. 출장에서 고속도로를 통해 돌아오던 중, 거울을 통해 뒤에서 빠른 속도로 거리를 좁혀오며 상향등을 깜빡이는 차가 보였습니다. 어두워지던 시점이었기 때문에 꽤 눈 부셨고, 그게 스트레스로 다가왔으며,
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. “너보다 더 미친놈이 여기 있는데 몰랐구나.” 하는 생각과 제동 페달을 급격히 끝까지 밟았습니다.
아마 페달을 밟고 있었던 시간이 제 기억에는 1초정도였고, 그리고 뒤에 있던 차가 상향등을 깜빡이는 일은 없었습니다.
저는 흐뭇해하고 그 뒤로 문제없이 운전하고 집으로 귀가했으나 며칠 후에 그 상황을 다시 생각하니 위화감이 들었습니다.
그런 상황은 처음이 아닌데 나는 다르게 반응한 것이지요. 저에게 정신적인 문제가 있다고 판단하고 정신과 상담을 받고,

P116. 그래서 중요한 것은 이 멍한 상태를 의식으로 받아들이는가, 또는 받아들일 수 없는가에 따라서 앞으로의 이야기가 정해집니다. 그리고 저는 의식에 해당한다고 생각하는데, 좀 더 주장해 보자면 우리는 생각보다 자주 이런 상태에 있습니다.
특히 외적 감각에 집중하고 있을 때 말입니다. 다르게 말하자면 입력중인 상태이지요. 우리가 무언가를 보고 들을 때, 그것을 굳이 상상 안에 글 또는 그림이란 형태로 만들지 않는 것은 자주 있는 일입니다.
출력 중인 상태도 마찬가지입니다. 빈도는 확연하게 차이가 나지만, 말하거나 행동할 때 상상으로 먼저 처리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. 이것은 수로 비유하자면 실수라고 하겠습니다. 앞서 저는 언어를 수렴이라는 개념으로 설명했습니다.

P138. 저는 저의 생각을 전달할 뿐입니다. 이것을 받아들이는 것은 여러분께 달려있지요. 이 책의 이름이 나온 발상입니다.
저는 여러분 각자가 이 책의 제목을 정하는 순간 완성된다는 생각입니다. 이 책의 가치는 여러분들이 각자 정하는 거니까요.
이 책에서 뭔가 얻었다고 해서 아닌 사람에게 멍청하다고 할 필요도 없고, 이 책이 쓰레기라고 해서 아닌 사람에게 욕할 필요도 없습니다. 저에게는 욕하셔도 좋습니다. 다만 물리적인 해는 좀 참아 주셨으면 합니다. 욕하시는 분들이 받아들이기 싫은 욕구에 대해서도 이해합니다.



  

분류 : 국내도서>인문학>심리학>정신분석학>이론 심리학

제목 : 책 제목을 정해 주세요(읽는 사람이 제목을 정하게 되는 책)

지은이 : 최태호

출판사 : 한비출판사

출판일 : 2022년 8월25일

페이지 : 140

값 : 18,000

ISBN : 9791164870868

제재 : 반양장  길이_225  넓이_150 두께_10


 


첨부파일최태호.jpg (37.2KB)
댓글
자동등록방지
(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)

한비문학 새소식

[광고 게재 안내]

홈페이지 광고, 홈페이지 작가 등록 및 한비문학 지면 광고 등 광고에 관한 모든 내용을 알려 드립니다.

보러가기–>>클릭!

[한비출판사]
저자의 원고 한 자 한자를 작가의 정신으로 대합니다. 편안한 상담부터 맞춤 제작까지 해 드립니다.
보러가기–>>클릭!